HOME > 청주시내버스소개 > CNG버스소개
  우리시 대기오염의 주요인은 자동차배출가스이며 그중 경유사용 시내버스는 도심
통행량이 빈번하고 매연 발생량이 많아 천연가스버스로의 교체가 절실
천연가스버스는 경유버스에 비하여 매연 발생이 전혀 없고 질소산화물 등 오존영향물질도
   70% 이상 저감시킬 수 있어 오존발생의 근원적 해결
  추진기간 : 2002년 ~ 2010년(9년간)
천연가스(CNG)버스 보급대수 : 431대, 충전소 : 이동식 1개소 2대, 고정식: 5개소 9기
사업비: 169억원
가스충전소 : 용정동 가스충전소, 미평동 가스충전소, 비하동 가스충전소
 

연도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338

27

32

30

39

75

25

49

43

18

청주

321

27

32

30

34

66

22

49

43

18

청원

17

 

 

 

5

9

3

     

  2003. 11월 현재 천연가스버스 운행대수 : 54대
천연가스버스 운행 개시일 : 2002. 6. 2일부터 운행 개시
충전소 설치현황 및 계획
 
  - 이동식충전시설(한국가스공사에서 설치ㆍ운영)
     ㆍ석판버스종점에 1개소 2대 설치
  - 2003년 고정식충전시설 1개소 2기 설치계획
     ㆍ흥덕구 비하동 한성운수(주) 차고지에 2기 설치(충전능력 : 100대/일)
     ㆍ향후 4개소 7기 추가 설치
천연가스버스는 청정연료를 사용하므로 깨끗한 환경을 제공합니다.
매연이 전혀 발생되지 않아 우리시 대기질이 쾌적하게 유지합니다.
탄화수소,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배출량이 적어 오존오염을 줄일 수 있습니다.
소음이 적어 승용차처럼 편안합니다.
천연가스버스는 대기오염을 줄일 수 있는 최적의 대안으로 외국에서도 많이 보급하고 있습니다.
제작사 : 대우자동차(주), 현대자동차(주)
1회 충전시 주행거리 : 330~380㎞ (저장탱크 6~8개)
    ※ 이동식충전시설은 2회 충전 필요
천연가스버스 가격 : 8,100만원 (경유버스 5,540만원)
NGV(Natural Gas Vehicle) : 천연가스자동차
 
천연가스버스는 경유버스와 비교하여 연비차이를 고려할 경우에도 매월 약 51만원
    (연간 614만원)의 연료비가 절감.
서울시 등 실제운행 결과에서 나타나고 있는 것과 같이 연비차이를 무시할 경우 매월
    약 72만원(연간 864만원)의 연료비 절감 가능
    ※ 2000. 8월 서울시 천연가스ㆍ경유버스 운행실태 조사결과
  천연가스 충전소는 가스저장시설이 아님.
    - 천연가스 충전소는 충전시 도시가스 배관에 흐르는 가스를 압축하여 버스에
     주입하기 때문에 LPG 충전소와 같이 다량의 가스를 저장하는 시설이 아님
    - 반면, LPG 충전소는 저장된 가스를 차량에 주입하여야 하기 때문에 통상 10톤
      이상의 가스를 저장하고 있음.
  또한 천연가스의 최대화염 길이는 6m로 휘발유 최대 화염길이 18m의 1/3에
    불과하므로주유소보다 안전한 것으로 조사됨.
       ※ LPG 최대화염길이 : 13m
  천연가스버스의 연료는 가정에서 사용하는 도시가스를 압축한 것으로 공기보다 가벼워 (0.6배)
만약 누출되는 경우에도 신속히 확산되어 폭발 위험성이 없는 등 LPG와는 본질적으로 다른 매우 안전한 연료임
       ※ 반면 LPG는 공기보다 약 2배 정도 무거워 폭발위험이 높음.
       - 반면, LPG 충전소는 저장된 가스를 차량에 주입하여야 하기 때문에 통상 10톤
     이상의 가스를 저장하고 있음.
  또한 휘발유, LPG보다 인화성이 낮아 불이 잘 붙지 않음
 

     - 연소 하한온도 : 천연가스 5.3%, LPG 1.8%, 휘발유 0.5%

     - 자연 발화온도 : 천연가스 540℃, LPG 476℃, 휘발유 260℃
  천연가스버스의 연료는 가정에서 사용하는 도시가스를 압축한 것으로 공기보다 가벼워 (0.6배)
만약 누출되는 경우에도 신속히 확산되어 폭발 위험성이 없는 등 LPG와는 본질적으로 다른 매우 안전한 연료임
  천연가스 충전소의 안전거리는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LPG 충전소보다 현저히 완화되어 있음
  전세계에 약 270만대의 천연가스 차량이 운행중이며, 이에 따른 폭발 등의 사고는 보고 된 바 없음
  외국에서는 주유소와 병설 및 시내중심가, 심지어 건물옥상에 까지 충전소를 설치할 정도로
   안전성이 공인되어 있음